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경제

국내 최장 6.9㎞ ‘보령 해저터널’ 내달 1일 개통…세계 5번째 길이

입력 2021-11-29 11:05업데이트 2021-11-29 11: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천 북항터널과 거제도 가덕터널을 뛰어넘는 국내 최장 터널 ‘보령 해저터널’이 내달 1일 개통된다.

29일 국토교통부는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항에서 오천면 원산도를 연결하는 6927m 보령 해저터널(국도 77호선 보령~태안 간 도로건설공사)을 내달 1일 오전 10시부터 전면 개통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12월에 착공해 11년의 대장정 끝에 완공된 것이다.

보령 해저터널국내 시공기술로 완성된 국내 최장 해저터널이다. 지금까지는 인천 북항터널(5.5㎞)이 국내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이었다. 거제도 가덕터널은 3.7㎞다.

또한 보령 해저터널은 전 세계에서 5번째로 긴 터널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보령 해저터널보다 긴 해저터널은 일본 동경아쿠아라인(9.5㎞), 노르웨이 봄나피요르드(7.9㎞), 노르웨이 에이커선더(7.8㎞), 노르웨이 오슬로피요르드(7.2㎞) 등 4개 밖에 없다.

보령 해저터널은 상·하행 2차로 분리터널로 대천항과 원산도 양방향에서 각각 굴착을 시작해 지난 2019년 6월 10일 바다 한가운데서 관통을 완료하고 이후 터널 내부의 구조물과 부대공사를 마무리했다.

보령 해저터널은 총연장 6.9㎞ 중 순수 해저구간이 5.2㎞에 달하며, 해수면으로부터는 최대 80m 하부(평균수심 25m, 해저면에서 최대 55m)에 위치하고 있다.

해저구간 공사 시 국내 최초로 발파 굴착방식인 NATM공법(단단한 암반에 구멍을 내 화약을 장착한 후 폭발시켜 암반을 뚫는 공법)을 도입했으며, 공사 중 터널 내 해수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IMG(지능형멀티그라우팅) 시스템을 개발해 현장에 성공적으로 적용하는 등 우리나라 건설 기술력을 한층 높였다.

보령 해저터널이 개통되면 지난 2019년 말 완료된 보령~태안 구간과 연결돼 대천 해수욕장에서 안면도 영목항까지 운행거리 81㎞(95→14㎞), 소요시간 80분(90→10분)이 단축된다.

국토부 이윤상 도로국장은 “보령 해저터널의 개통을 통해 바다로 단절되어 있던 국도 77호선을 연결하고, 보령과 태안 지역이 10분 내 동일 관광권·생활권으로 형성됐다”며 “새로운 서해안 관광벨트의 탄생과 함께 주민과 관광객들의 이동 편의 향상은 물론 물류 처리도 한층 원활해 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