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도 파느니 물려준다”… 올 非아파트 증여 역대 최대치

최동수 기자 입력 2021-10-07 03:00수정 2021-10-07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0건 중 13건… 작년比 8.8%↑
“집값 상승 기대-절세 효과”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전국에서 빌라나 단독주택 등 비(非)아파트의 증여 건수가 4만 건을 넘어 역대 최대치를 나타냈다. 증여가 아파트에 이어 연립과 다가구주택 등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6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8월 전국 다세대·연립·단독·다가구주택의 증여 건수는 4만1041건으로 전체 거래(31만2392건)의 13.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만7715건에 비해 8.8% 증가한 수준이다. 한국부동산원이 다세대·연립·단독·다가구 등 비아파트 주택 매매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13년(1∼8월) 이후 최대치다.

지역별로 서울에서 증여가 활발하게 일어났다. 올해 1∼8월 서울 비아파트 증여 건수는 8041건으로 2013년 이후 최대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7329건)과 비교하면 9.7% 증가했다.

이처럼 증여가 활발해진 건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여전히 크다 보니 제3자에게 집을 파는 것보다 가족에게 증여하는 게 낫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주택자에 대한 고강도의 세금 규제로 집주인 입장에서도 보유나 매매보다는 증여가 절세에 유리한 데다 최근 재개발 사업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다.

주요기사
고준석 동국대 법무대학원 겸임교수는 “아파트 값이 너무 많이 오르면서 빌라나 다가구주택 등이 주목받고 있다”며 “세금 규제가 강해져 보유하기는 부담이 되는데 그렇다고 팔기에는 양도소득세가 너무 많이 나오니 증여를 선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비아파트#증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