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체인지업’ 캠페인 출범… 재구매 고객에 최대 2% 지원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9-02 08:58수정 2021-09-02 09: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BMW코리아가 재구매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 제공하는 ‘BMW 체인지업’ 캠페인을 공식 출범한다.

BMW 체인지업은 BMW 그룹 코리아가 공식 딜러사와 함께 진행하는 캠페인으로 BMW 고객에게 차량 구매 단계부터 운용, 중고차 판매(BPS), 신차 재구매까지 모든 과정에서 보다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BMW 신차 재구매 고객을 위한 로열티 프로그램 및 트레이드인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로열티 프로그램은 BMW 고객이 기존 소유 차량과 동일한 명의로 차량 재구매 시 권장소비자가격(부가세 포함)의 최대 2%를 재구매 혜택으로 제공한다.

트레이드인 프로그램은 신차를 재구매하며 기존 차량을 BMW 인증중고차(BPS)를 통해 매각하는 경우에 제공되는 혜택으로, 신규 구입 모델 및 반납 차량에 따라 권장소비자가격(부가세 포함)의 최대 3%를 지원받을 수 있다.

주요기사
BMW코리아는 고객이 보다 효율적으로 신차를 구매하거나 차량을 운용할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혜택을 마련하는 한편, 고객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커뮤니케이션을 적극적으로 강화해서 BMW가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도록 장려한다는 계획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