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자값 도미노 인상” 롯데제과, 9월 평균 12.2% 인상

뉴스1 입력 2021-08-12 10:12수정 2021-08-12 1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롯데제과는 오는 9월1일부터 제품 11종 가격을 평균 12.2% 인상한다고 12일 밝혔다.

‘카스타드’(6개입)는 권장 소비자가 기준으로 3000원에서 3500원으로 오른다. 대용량 제품은 가격은 그대로 유지하는 대신 개수를 12개에서 10개로 줄인다.

롯데샌드·빠다코코낫·제크·야채크래커·하비스트는 1500원에서 1700원으로 오른다. 와플메이트·애플잼쿠키·딸기쿠키는 3600원에서 4000원으로 인상된다.

ABC초콜릿은 2000원에서 2500원으로 오르며 중량도 65g에서 72g으로 늘릴 예정이다. 꼬깔콘은 가격은 그대로지만 양이 줄어들어 1500원 제품 기준으로 72g에서 67g으로 중량을 축소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롯데제과는 “이번 가격 조정은 최근 유지·전란액·설탕·포장재 등 각종 식품 원부자재 가격의 상승이 지속함에 따라 원가부담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는 판단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