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절벽에도 집값 ‘껑충’…서울 집값 1년7개월 만에 최고 상승

뉴시스 입력 2021-07-24 09:06수정 2021-07-24 09: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도·강 중저가 재건축 단지 집값 '키 맞추기' 뚜렷
정부, 고점 경고 '무색'…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강세
“거래만 되면 신고가예요.”

지난 22일 서울 마포구 대장주로 불리는 마포래미안푸르지오 단지의 한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매물이 워낙 없어 집주인이 부르는 게 값”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매매 대기자들에 비해 매물이 부족해 호가가 기존 시세보다 1~2억원 높게 형성돼 있다”며 “하루가 다르게 호가가 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한동안 안정세를 보이던 서울 아파트값이 최근 오름폭을 점차 확대하며 1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상승했다. 2·4 주택 공급 대책 직전 수준까지 회귀했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더욱 가팔라졌다.

주요기사
매물 부족에 따른 거래 절벽 현상이 심해지고 있는데도, 재건축 기대감이 커지면서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집값 상승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재건축 단지의 과열을 차단하기 위해 서울시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등 규제를 강화했으나, ‘약발’이 먹히지 않고 있다.

특히 정부 예상과 달리 강도 높은 규제에도 불구하고, 매물이 잠기면서 수급 불균형이 심해지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노형욱 국토부 장관이 연이어 집값 고점 경고에 나서고, 한국은행은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언급에도 집값은 치솟고 있다.

서울 주간 아파트 매맷값이 1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19일 기준) 서울은 지난주 0.15%에서 이번 주 0.19%로 상승 폭을 키우며 2019년 12월 셋째 주(0.20%) 이후 1년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서울에서는 중저가 아파트가 몰려있는 이른바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의 상승세가 뚜렷했다. 노원구가 이번 주 0.35% 올라 15주 연속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도봉구는 0.18%에서 0.27%로, 강북구는 0.12%에서 0.18%로 각각 상승 폭을 키웠다.

강남권에서는 강남구(0.20%)는 일원·자곡동 등 외곽 지역 위주로, 서초구(0.18%)는 내곡동이나 반포·잠원동 위주로, 송파구(0.18%)는 오금·방이·가락동 위주로, 강동구(0.16%)는 길·상일·암사동 위주로 상승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주택가격 고평가 가능성 및 코로나 변이 확산 등에 따른 자산 가치 하락 우려 있는 가운데, 노도강 등 중저가 지역이나, 강남권 외곽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중저가 지역의 아파트 단지에 주택 수요가 몰리면서 신고가 경신이 잇따르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5월3일 노원구 상계동 주공6단지(전용면적 59㎡)가 8억 7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1월 실거래가 6억9000만원과 비교하면 반년 만에 1억8000만원이나 올랐다.

또 지난해 5억원에서 6억원 사이에서 거래됐던 강북구 미아동 SK북한산시티(전용면적 84㎡)는 지난 5월 8억원에 매매계약이 체결됐다. 현재 이 단지의 호가는 8억8000만원~9억원 사이에 형성됐다.

주택시장에선 수급불균형에 따른 집값 상승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정부가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무리하게 주택 공급 정책을 강행하면서 공급 계획이 차질을 빚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가 최근 과천청사 유휴부지에 주택 4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철회했다.

또 서울 서울의료원과 태릉골프장 내 공급 계획도 주민 반발에 부딪혀 별다른 진척이 없다. 수급불균형이 심해진 가운데 신규 주택 공급이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을 경우 매매 심리를 자극해 집값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도 다시 강해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이번 주(19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7.7로, 전주(105.1) 대비 2.6p 상승했다. 이 지수가 기준치인 100이면 수요와 공급이 같은 수준이고, 200에 가까우면 공급보다 수요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문가들은 매물 잠김 현상에 따른 수급불균형이 집값 상승세로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수요보다 매물이 부족해 호가가 계속 오르고, 시세보다 높은 호가에 매물을 내놓아도 추격 매수로 이어지고 있다”며 “매물 잠김 현상이 해소되지 않으면 집값은 상승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권 교수는 “정부의 오락가락한 부동산 정책으로 부동산시장의 혼란이 더욱 가중됐다”며 “매물 부족에 따른 거래 절벽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재건축 규제와 대출 등 세제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겹치면서 집값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