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류된 박근혜 내곡동 저택 공매 나온다…감정가 31억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2 15:38수정 2021-06-22 15: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근혜 내곡동 자택
검찰에 압류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자택이 공매 입찰에 부쳐진다. 감정가는 31억 원 정도로 책정됐다.

22일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자택은 오는 8월 9일부터 사흘간 1회차 공매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공매가 유찰되면 최저가 10%를 저감해 일주일마다 다시 입찰을 진행한다.

서울중앙지검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확정판결을 받은 박 전 대통령이 벌금과 추징금을 자진납부하지 않자 지난 3월 자택에 대한 압류를 집행했다. 이후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공매를 위임했다.

주요기사
해당 자택은 13년 전인 2008년에 보존등기된 단독주택으로, 정확한 감정가는 31억 6554만 원이다.

박 전 대통령은 2017년 4월 퇴임 후 머물 목적으로 해당 주택을 28억 원에 매입했다. 토지 면적은 406㎡, 지하층과 지상 2층으로 지어진 건물 총면적은 571㎡다.

구룡산 자락에 인접한 단독주택 단지 내 자리를 잡고 있으며 내곡IC와 헌릉IC가 가까이 있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공매 절차는 경매에서 활용되는 인도명령 신청제도가 없기 때문에 한층 더 복잡한 명도소송을 해야만 주택을 인도받을 수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인 상황을 고려할 때, 낙찰을 받더라도 주택을 인도받기까지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