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장중 3000선 붕괴…동학개미는 3조원 넘게 샀다

뉴스1 입력 2021-02-26 14:11수정 2021-02-26 14: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코스피 지수가 3000선 밑으로 또 내려간 26일 동학개미가 3조원 넘게 순매수 중이다. 반대로 외국인과 기관은 총 3조원을 순매도 중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0분 기준 개인은 코스피 시장에서 3조477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이 가운데 대형주 순매수 규모는 2조6601억원에 달한다.

업종별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화학, 현대차 등 주요 우량주가 포함된 제조업(2조3245억원)에 대한 매수세가 몰리고 있다.

코스피 지수가 3% 넘게 떨어져 3000선을 밑돌자 저가 매수세가 유입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LG화학(-6.07%), SK하이닉스(-5.39%), 셀트리온(-5.19%), 삼성SDI(-4.40%), 현대차(-3.67%), 삼성전자(-3.63%) 순으로 낙폭이 크다.

주요기사
개인 투자자의 순매수 규모는 지난달 11일(4조9523억원), 26일(4조4408억원)에 이어 3위에 해당한다.

전일 개인은 코스피 시장에서만 역대 최대 규모인 1조9121억원을 팔았다. 코스피 지수가 3% 넘게 상승하면서 적극적으로 차익을 실현한 결과로 보인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당장 연준이 나설지는 의문스럽지만 S&P500이 고점 대비 최대 2.7% 밖에 조정받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한국 증시도 추가 조정이 나올 수 있다”며 “다만 지금이 새로운 문제의 시작이라고 생각하지 않으며 3월 초 이후 증시가 반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