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국민 외식비’ 지원…1만원 환급 받으려면?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13 15:10수정 2020-08-13 15: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카드(위쪽)와 신한카드(아래) 외식 활성화 캠페인 배너. 각사 홈페이지 캡처
정부가 금요일 오후부터 일요일까지 5번 이상 외식을 하면 6번째에 만원을 환급해주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외식업계의 경영위기 극복 및 내수 활성화를 위해 외식 활성화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정부가 이번 캠페인을 위해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한 국민 외식비용 지원금은 330억원으로 선착순으로 330만개의 카드에 1만원 씩 환급이 가능하다.

캠페인은 오는 14일부터 시작하며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일요일 자정까지 외식업소를 5회 이용하면 6번째에 1만 원이 캐시백 또는 청구할인으로 환급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주요기사
다만 1회 이용시 2만 원 이상 결제해야한다. 또 1일 최대 2회, 동일 업소는 1일 1회까지만 인정된다. 유흥업소는 제외된다.

배달도 실적으로 인정되지만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때는 배달원을 통한 현장 결제를 해야 한다.

참여를 위해서는 개인이 사용하는 카드사에 사전 응모 해야 한다. 이날(13일) 부터 카드사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응모할 수 있다. 응모 방식 등 상세한 사항은 카드사마다 다르다.

참여 가능한 신용카드는 KB국민, NH농협, 롯데, 비씨, 삼성, 신한, 우리, 하나, 현대카드 등 9개 카드사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