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경영 상황에… 금호타이어 노조, 회사 계좌 압류

서형석 기자 입력 2020-07-31 03:00수정 2020-07-3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조 “임금차액 등 204억 지급해야”… 회사측 “금융거래 중단 등 위기 우려” 금호타이어 비정규직 노동조합이 회사 운영자금 계좌를 압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회사가 경영 위기를 겪고 있는 상황이어서 자칫 심각한 유동성 위기를 겪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30일 금호타이어 등에 따르면 광주지법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금속노조 금호타이어 비정규직지회가 “임금 채권을 보전해 달라”며 낸 ‘채권압류 및 추심명령 신청’을 인용했다. 금호타이어 주거래은행인 우리은행은 법원 결정에 따라 금호타이어 운영자금 계좌를 압류했다. 급여 및 물품대금 지급 등도 중단됐다.

지난해 금호타이어 광주·곡성공장 파견 근로자로 구성된 비정규직지회는 금호타이어를 상대로 “정규직 지위를 인정하라”며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을 했다. 올해 1월 광주지법은 지회의 손을 들어줬다. 승소 판결을 받은 지회는 “임금 차액과 이자 204억 원을 지급하라”고 회사 측에 요구했고, 양측 간의 협의가 이어졌다.


회사 측은 당혹해하고 있다. 금호타이어 측은 28일 사내 공지를 통해 “계좌가 압류되면 금융거래 중단, 신용도 및 주가 하락, 영업망 혼란 등이 우려된다”며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는 자동차 업계 불황으로 올해 1분기(1∼3월) 184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이에 따라 전 임원진이 급여 반납을 선언하는 등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상태다. 극심한 업황 악화로 법원에 공탁금을 내기도 힘든 처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서형석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금호타이어#노동조합#회사계좌#압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