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30만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수주

서형석 기자 입력 2020-05-22 03:00수정 2020-05-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중공업그룹은 유럽 선주사들로부터 30만 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사진) 2척을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0m, 너비 60m, 높이 29.7m 규모로 2022년 상반기까지 선사들에 인도될 예정이다. 모두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건조된다. 특히 탈황설비 ‘스크러버’를 탑재해 국제해사기구(IMO)의 강화된 황산화물 배출 규제를 충족한다. 스크러버는 고유황 연료의 연소 과정에서 나오는 황산화물을 90%가량 줄이는 장치다.

영국 시장조사업체 클라크슨리서치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은 현재 전 세계 800여 척의 VLCC 중 25%인 211척을 건조했다. 이달 7일에도 유럽 선사로부터 15만8000t급 대형 원유운반선 2척을 1500억 원에 수주했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서형석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현대중공업그룹#vlcc#원유운반선#수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