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룸 분리형 구조… 최신 빌트인 시스템 제공

박정민 기자 입력 2020-05-22 03:00수정 2020-05-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로 오네뜨 시티
인기 있는 오피스텔의 대표적인 형태는 서울의 ‘역세권 오피스텔’이다. 역세권은 교통이 편리한 것은 물론이고 유동인구가 풍부해 공실의 위험이 적은 것이 장점이다. 구로역과 대림역, 신도림역까지 도보권으로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구로 오네뜨 시티’가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남해종합건설㈜이 서울 구로구 ‘구로 오네뜨 시티’ 오피스텔을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20층 규모로 오피스텔 234실(전용면적 21∼29m²)과 도시형 생활주택 208실(전용면적 16∼25m²) 총 442실 규모로 조성된다.

구로 오네뜨 시티는 6년 전 분양가로 공급될 예정이다. 1.5룸 분리형 구조로 1억원 대다. 더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료 인프라의 필요성이 대두되며 1, 2층 근린생활시설에 의료시설(병원·약국)이 입주할 예정이라 공실 위험은 더욱 더 반감될 것으로 전망된다.


구로 아트밸리, NC백화점(예정), 현대백화점, 신도림 홈플러스 등 다양한 생활 편의시설이 밀집해 있어 입주민의 주거만족도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단지 바로 앞에 구로근린공원, 구로거리공원, 안양천, 도림천 등이 있어 쾌적한 자연환경도 갖췄다.

주요기사

배후수요도 탄탄하다. 구로구청, 고대 구로병원 등 관공서와 병원이 도보권에 있어 해당 기관 종사자를 임대수요로 확보했으며 구로디지털산업단지가 인접해 ‘G밸리′로 거듭난 첨단기업 약 9000여 개, 16만 명의 근로자 수요를 품었다.

단지는 2·7호선 대림역(구로구청)과 1호선 구로역, 1·2호선 신도림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트리플 역세권이다. 강남권 및 광화문, 종로까지는 30분대, 여의도는 20분 내 이동이 가능하다.

1인 가구에 최적화된 구조로 전 가구가 소형 평면으로 구성되고 내부에는 피트니스센터, 게스트 하우스, 호텔식 컨시어지 서비스를 포함한다. 이 밖에 스타일러, 건조기, 오븐레인지 등 최신 풀퍼니시드 빌트인 시스템까지 제공된다.

‘구로 오네뜨 시티’ 홍보관은 영등포구 당산동에 있다.

박정민 기자 atom6001@donga.com
#화제의분양현장#분양#부동산#오네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