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양산형 TV 생산라인 印尼로 옮긴다

임현석 기자 입력 2020-05-21 03:00수정 2020-05-21 03: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미선 롤러블 등 R&D제품만 생산 LG전자가 국내 양산형 TV 생산라인을 인도네시아로 이전한다. 앞서 삼성전자가 2018년 TV 생산라인을 베트남으로 옮긴 데 이어 LG전자도 비슷한 수순을 밟으면서 양산형 TV의 ‘메이드 인 코리아’ 시대가 사실상 저물게 됐다.

LG전자는 20일 경북 구미사업장 내 TV 관련 6개 생산라인 중 2개를 이르면 연내에 인도네시아 치비퉁 공장으로 옮긴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와 액정표시장치(LCD) TV 생산은 치비퉁 공장에서 이뤄진다. 사실상 국내 생산 물량 90% 이상이 인도네시아로 옮겨지는 셈이다.

구미 사업장에는 롤러블(감을 수 있는) TV 같은 연구개발(R&D) 중인 제품이나 의료용 특수 모니터, 사이니지(디지털 옥외광고) 등만 남는다. LG전자는 “글로벌 TV 수요가 정체된 가운데 생산지 효율화를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다만 LG 측은 생산 이전에 따른 인력 감축은 없다고 밝혔다. 구미 사업장의 TV 관련 직원 500여 명 중 일부를 구미 사업장 내 태양광 모듈 생산라인이나, 경기 평택 소재 LG디지털파크 R&D 부서로 전환 재배치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이날 오전에 열린 노조 설명회에서 이 같은 생산 이전 방침을 직원들에게 알렸다.

관련기사

임현석 기자 lhs@donga.com
#lg전자#tv 생산#인도네시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