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소통委 만들어 기업문화 쇄신”

김성규기자 입력 2015-01-06 03:00수정 2015-01-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무식서 “사회적 물의 죄송” 또 사과
‘땅콩 회항’ 사건으로 구속 수감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아버지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사진)이 신년사를 통해 “소통위원회를 만들어 기업 문화를 쇄신하겠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5일 서울 강서구 하늘길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불미스러운 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을 모든 임직원과 국민 여러분에게 깊이 사과드린다”며 운을 뗀 뒤 “위기는 발전의 계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신년사는 임직원에게 사과하는 부분에서 조 회장이 울컥하며 말을 잇지 못하자 지창훈 대한항공 총괄사장이 대신 읽었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주요기사

#조양호#기업문화#대한항공#시무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