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신한금융 이사회 ‘안건’에 이목 집중

동아일보 입력 2010-09-11 03:00수정 2010-09-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상훈 사장 해임안? 직무정지안? 3인 재신임안?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신한금융 사태가 14일로 결정된 신한금융지주 이사회에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게 될까.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 이백순 신한은행 행장 진영과 신상훈 신한금융지주 사장 가운데 누가 유리한 고지를 점할지가 이날 결정된다.

신한금융지주는 14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태평로 신한금융지주 이사회 회의실에서 신상훈 신한금융 사장과 관련된 사항을 논의하는 이사회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신 사장 해임에 반대 의견을 내놓으며 라 회장과 이 행장을 압박하던 재일교포 주주들이 9일 일본 나고야(名古屋)에서 열린 주주설명회에서 이사회 조기 개최에 합의하면서 이번 사태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제 어떤 안건이 이사회에 상정될지와 이사회의 표 대결이 어떻게 진행될지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표 대결 결과에 따라서는 신 사장은 물론이고 라 회장과 이 행장의 거취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

○ 해임안 상정에 무게 실려

신한금융은 그동안 준비했던 신 사장에 대한 해임안을 고수하지 않고 각 이사들의 의견을 수렴해 이사회 안건을 결정할 방침이다. 하지만 이사회 안건으로 가장 무게가 실리는 것은 여전히 ‘신상훈 해임안’이다.

주요기사
나고야에서 열린 주주설명회를 계기로 라 회장 측과 신 사장 간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진 데다 라 회장은 귀국길에서 해임안을 상정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설명회 이후 기자들과 만난 위성호 신한금융 부사장도 “주주들이 신 사장의 해임안을 상정해서는 안 된다는 전제조건을 붙이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며 해임안의 상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렇다고 라 회장 측의 의도대로 ‘신상훈 해임안’이 상정될지는 예단하기 어렵다. 설명회 내내 고성이 오간 나고야 주주설명회에서 라 회장 측에 대한 재일교포 주주들의 분노가 만만치 않다는 것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절충안으로 거론되는 것이 검찰의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신 사장을 직무정지시키는 방안이다. 라 회장 측은 기존의 강경자세를 누그러뜨리고 설명회에서 드러난 재일교포 주주들의 분노를 감안했다는 명분을 얻을 수 있다. 하지만 신한금융 내부 분란의 불씨가 남게 된다는 점은 여전히 부담으로 남는다.

라 회장과 신 사장, 이 행장 모두에 대해 재신임을 묻는 안건이 상정될 수도 있다. 도쿄와 오사카의 대주주들이 이 방안을 거론하고 있다. 라 회장은 동반 퇴진 가능성을 일축하고 있지만 라 회장이 신한금융 사태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에서 상정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는 어렵다.

○ 소집 앞두고 막후 설득 치열

이사회 안건이 결정되면 남은 것은 라 회장 측과 신 사장의 표 대결이다. 신한금융 이사회는 상근이사인 사내이사 2명(라 회장, 신 사장)과 비상근이사 2명(이백순 행장, 류시열 법무법인 세종 고문), 사외이사 8명을 포함해 12명으로 구성돼 있다. 사외이사는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전성빈 서강대 경영학부 교수 등 국내 이사 3명과 재일교포 이사 4명, 그리고 신한금융의 최대 단일 주주인 BNP파리바의 필리프 아기니에 아시아 리테일부문 본부장이다.

이사회에 상정된 안건이 통과되려면 7명 이상의 이사가 출석해 이 중 과반수가 찬성해야 한다. 이번 사안의 중요성 때문에 이번 이사회에는 사외이사 전원이 이사회에 참석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신 사장의 해임안이나 직무정지안이 상정되면 신 사장은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한다. 따라서 신 사장을 제외한 11명 중 6명이 찬성하면 안건이 통과될 수 있다.

신한금융은 표 대결로 들어가면 해임안이나 직무정지안을 통과시키는 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비상근 이사인 류시열 고문과 국내 사외이사 3명은 라 회장 측에 우호적인 인사로 분류된다. 여기에 라 회장과 이 행장, 그리고 BNP파리바의 표를 더하면 7표가 돼 신 사장 해임이나 직무정지안이 통과된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은 당분간 사외이사 설득에 집중할 계획이다. 조만간 라 회장이 직접 국내 사외이사들을 만나는 한편 10일 BNP파리바 측을 설득하기 위해 신한금융 위성호 부사장을 홍콩에 파견했다.

신 사장은 재일교포 주주들의 의견을 모아 표를 행사하기로 한 재일교포 사외이사 4명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