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비시 등 6∼7개 日기업들 부산 광양항 물류센터 건립타진

입력 2003-12-29 17:22수정 2009-09-28 00: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쓰비시 등 일본 기업들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될 부산과 광양항에 자사 물류센터를 세우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현재까지 미쓰비시 등 일본의 6, 7개 기업이 부산 및 광양항의 배후 물류단지에 입주하는 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해양부는 일본 기업의 물류센터를 한국에 유치해 중국∼일본간 화물 가운데 일본 서해안으로 향하는 화물을 부산과 광양항에서 환적해 운반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는 일본 서해안으로 가는 화물은 일본 동해쪽 항만을 거치지 않고 부산과 광양항에서 배로 운반하는 게 물류비 경쟁력이 높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일본 동해∼서해안의 내륙수송 비용은 한국∼일본간 선박운송비보다 5배 이상 비싸다.

하지만 일본 기업들은 △부산과 광양항을 조기에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고 △물류 관련 정보기술(IT) 네트워크를 갖추며 △부산과 광양항 주변의 지선(支線)항로를 확대할 것을 선결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다고 해양부는 설명했다.

연영진(延泳鎭) 해양부 동북아물류중심국가추진기획단 반장은 “투자유치 설명회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내년 3월 이후에는 선결 조건의 상당 부분이 해결돼 투자계약 체결 등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차지완기자 c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