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카드 합병 갈등 증폭…"효력정지 추진" vs "파업땐 부도"

입력 2003-12-09 17:49수정 2009-10-08 19: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환카드 노조가 외환은행과의 합병을 승인한 자사 이사회 결의에 대해 이번 주 내에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을 낼 방침이다.

이에 대해 외환은행은 노조의 도덕적 해이를 강력히 비난하고 나서 두 회사 합병이 진통을 겪고 있다.

김남정(金南政) 외환카드 노조위원장은 9일 “외환카드 이사회가 지난달 28일 외환은행과의 합병을 결의할 당시 이사회의 의결 정족수가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소송을 위한 법률적 검토를 서두르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회사가 노조를 대화상대로 인정하지 않는 만큼 15일 총파업을 강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외환은행측은 “외환카드 이사회 결의에 앞서 법률 자문을 충분히 했고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반박했다.

노춘헌(盧春憲) 합병준비단장은 이날 “외환카드 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한 것은 도덕적 해이의 극치”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노 단장은 또 “이달 중 외환카드에 5000억원의 신규 자금이 들어가야 하지만 노조가 파업하면 회사가 부도 위기로 몰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외환카드는 지난달 20일 2049억원의 결제 자금이 부족해 부도 위기를 맞았으나 대주주 간의 합병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면서 외환은행으로부터 3500억원을 지원받아 부도를 면했다.

배극인기자 bae2150@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