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社 뭉치돈 몰린다…7월 수신고증가액 18조6천억

입력 1998-08-11 19:40수정 2009-09-25 05: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투자신탁회사에 뭉칫돈이 쇄도하고 있다. 이달들어 6일까지 공사채형 수익증권에 무려 7조5천97억원이 예치됐다. 7월 수신고 증가액은 월간기준으로 사상최대인 18조6천억원. 투신사 고객은 은행 종금사 기업 등 자금이 넉넉한 법인들이 대부분. 수시 인출할 수 있도록 3개월 이내의 단기상품을 운용처로 활용하고 있다. 투신사가 구조조정태풍에서 한발 물러서 있다는 시각이 시중자금을 빨아들이는 주 요인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