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우유도「개성시대」… 어린이­주부­노인용등 성분 차별화

입력 1996-10-28 20:27업데이트 2009-09-27 14: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林奎振기자」 지난해 10월말 고름우유파동으로 홍역을 치른 우유업계가 DHA 칼슘철분을 강화한 기능성 제품들로 시장차별화에 노력,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고 있다. 28일 서울우유 남양유업 등 유제품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기능성우유의 매출액이 전체 우유제품 매출액의 8%를 차지, 지난해 6%에 비해 2%포인트 이상 늘어났다. 반면에 일반우유 판매실적은 서울우유 등 18개 주요업체 기준으로 올들어 지난 8월말 현재 92만8천96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95만8천9백89t에 비해 3.2% 감소했다. 유제품업계는 가격이 비싼 기능성우유의 판매실적이 좋아 전체적인 판매실적은 지난해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어린이용〓남양유업이 내놓은 아인슈타인 우유는 DHA와 칼슘 등 발육기 어린이를 위한 기능성 소재가 강화된 제품으로 2백㎖당 3백50원(일반우유 2백원). 지난해 하루 60만개에서 최근엔 하루 90만개씩 팔려나가고 있다. 유사제품인 서울우유의 앙팡, 매일유업의 또또, 빙그레 리틀박사도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청소년용〓빙그레의 생큐 4.3과 매일유업의 4.2우유 등 지방함유량이 높은 우유. 뒤의 숫자는 유지방 함유량을 의미하는데 일반우유의 3.4%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미혼여성용〓저지방우유로 유지방함유량은 1.5∼2.5%이내다. 서울우유의 리듬우유, 매일유업의 로우팻 등이 대표적인 제품. ▼주부용〓골다공증예방을 위한 고칼슘우유가 나와있다. 빙그레의 생큐칼슘알파, 해태유업의 엘리트고칼슘우유가 대표적인 제품. ▼노인용〓유당분해효소를 함유한 제품들. 서울우유의 하트세이브는 우유를 먹고 설사하는 노인들을 위해 만들었다. 남양유업 成壯慶부장은 『고름우유파동이후 기능성우유제품들은 오히려 잘팔리는 추세』라며 『앞으로 우유제품의 고급화, 차별화전략으로 침체된 우유시장을 개척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