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싸이 ‘흠뻑쇼’ 등 공연이후 줄확진… “9월까지 현장점검‘

입력 2022-08-12 11:05업데이트 2022-08-12 11: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싸이 ‘흠뻑쇼’를 비롯한 여러 대규모 공연 이후 코로나19에 확진되는 사례가 잇따르자 정부가 9월까지 현장점검을 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2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대규모 공연장 방역관리 방안’을 보고받아 논의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대형 콘서트에 다녀온 후 코로나19에 확진됐다는 후기가 쏟아진 바 있다. 확진자들은 자신이 위치를 알리며 주변에 있던 관객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권유하기도 했다. 지난 6일 전남 여수에서 열린 싸이 흠뻑쇼를 관람한 시민 66명이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문체부는 대중음악공연업계 간담회를 열고 공문을 보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안내하고, 전국 주요 대규모 공연과 페스티벌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정부는 “9월 말까지 개최되는 대형 콘서트와 페스티벌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지속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 안내와 함께 손 소독제 비치, 열 감지 카메라 설치 등 감염병 예방조치도 권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