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청, 이상형?…“10살 연상 선호, 70세까지 가능”

뉴시스 입력 2021-10-14 00:06수정 2021-10-14 0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청이 이상형을 고백했다.

김청은 13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 박원숙, 김영란, 혜은이와 함께 결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청은 “연상이 좋다. 10살 연상까지 가능하다”며 “아빠 같은 남자가 좋다. 내가 뭘 잘못해도 이해해주고”라고 밝혔다. 이에 박원숙은 “그냥 결혼하지 말고 혼자 살아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962년생으로 만 59세인 김청은 지난 1998년 비연예인과 결혼했으나 3일 만에 파경을 맞는 아픔을 맛봤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