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정사 내달 8∼10일 ‘오대산 문화축전’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1-09-30 03:00수정 2021-09-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 평창군에 있는 월정사는 다음 달 8∼10일 ‘천년의 숲, 희망이 불다’를 주제로 ‘2021 오대산 문화축전’을 개최한다. 첫날인 8일 오후 1시 김덕수 사물놀이와 엠비크루의 비보잉 공연을 시작으로 개막식이 열리며, 오후 2시 녹색미래를 주제로 한 좌담회가 진행된다. 월정사 경내 팔각구층석탑 주변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는 ‘월정사 탑돌이’(강원도 무형문화재·사진) 행사가 열린다.

9일 오후 3시부터는 뮤지컬 ‘명성황후’ 음악감독으로 알려진 박칼린 감독의 ‘리파카 무량’이 공연된다. 리파카는 산스크리트어로 석공(石工)을 의미한다. 이 작품은 젊은 무량 스님이 최고의 석공이 되기까지의 여정을 담았다. 10일에는 오대산 명상지도자 대담이 이어진다. 행사 기간 중 한강시원제, 한강·생명문화제, 탄허 대종사 휘호대회, 오대산 전국 학생 백일장 등도 열린다. 월정사 주지 정념 스님은 “중앙에 집중된 문화를 지방의 여건에 따라 다양화하는 지역 문화 분권화가 필요하다”며 “오대산 문화축전을 통해 강원도 문화유산에 담긴 정신이 제대로 발현될 때 대한민국이 문화강국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참석이 제한된 행사들은 유튜브로 생중계된다.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주요기사

#월정사#문화축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