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와 열대야의 영향?…올빼미·얼리버드 쇼핑족 모두 늘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3 14:42수정 2021-07-23 14: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래픽=이베이코리아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극심한 열대야 현상 등이 소비자들의 쇼핑 패턴도 바꿨다. 자정부터 이른 아침까지 이른바 ‘비활동 시간대’ 쇼핑을 즐기는 이들이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과 옥션이 최근 열흘(12~21일)을 기준으로 시간대별 구매 거래액을 살펴본 결과, 비활동 시간대인 밤 12시부터 오전 9시 전까지의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시간대의 쇼핑 비중은 전체의 1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13%)에 비해 6%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시간대 별 거래액 신장률을 살펴보면, 자정부터 새벽 1시 사이의 거래액이 2배 가까이(84%) 늘었다. 새로운 타임딜이 소개되는 시점을 공략해 특가상품을 구매하는 소비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이베이 측은 해석했다. 또 출근시간인 오전 8시부터 9시 사이가 76% 증가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오전 6시~7시(15%) △오전 7시~8시(15%) △오전 5시~6시(3%) 등 아침 시간대가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주요기사
비활동 시간대 고객들이 가장 많이 쇼핑한 품목은 ‘계절가전’으로 조사됐다. 에어컨, 선풍기 등 계절가전 거래액이 전년 대비 3배 가까이(191%) 급증하며 1위에 올랐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콕족이 증가한데다 폭염, 열대야까지 겹치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패션의류(18%), 모바일·태블릿(15%), 음료(12%), 침구(11%) 등의 거래액도 증가했다.

성별 인기 품목은 남성(425%), 여성(420%) 모두 에어컨이 1위였다. 남성의 경우 태블릿(188%) 등 디지털기기, 돼지고기(181%) 등 식품과 만화(91%), 트레이닝복(76%)이 그 뒤를 이었다. 여성들은 스포츠 이너웨어(412%), 웨어러블·스마트기기(173%), 선케어(115%), 쥬얼리소품(89%) 등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수 이베이코리아 영업본부 본부장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재택근무 등 집콕족이 다시 늘면서 쇼핑 시간대에 큰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전국적인 열대야 현상도 맞물리면서 자정과 아침 시간대 쇼핑 거래액이 급증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