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 “있지도 않은 강호동과 루머 억울”

뉴시스 입력 2021-06-21 11:30수정 2021-06-21 11: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빛나는 순간’ 배우 고두심
예능 프로그램 ‘아는형님’ 출연 소감
영화 ‘빛나는 순간’의 배우 고두심이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고두심은 21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아는형님’ 나가서 모든 걸 내려놓았다. 내 나이에 맞지 않긴 하지만 내 속에 있는 걸 다 보여줬다”고 웃었다.

이어 “강호동과의 루머를 아직도 믿으시는 분이 계시고 지금까지 몇십년을 꼬리표처럼 따라다닌다”며 “있지도 않은 사실로 사람을 괴롭히니 정말 억울하다. ‘아는형님’ 나가서 다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빛나는 순간’은 제주 해녀 진옥(고두심 분)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지현우)의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주요기사
고두심은 70대 여성과 30대 남성의 로맨스와 관련해 “70살이 넘어도 ‘여자’라는 걸 버리지 않은 인물이라고 생각한다”며 “흔치 않지만 세상에 이런 사랑도 있을 수는 있지 않나. 나 또한 ‘전혀 못 해’라는 생각은 없었다. 그런 경우가 오지도 않겠지만, 온다고 해도 거부감이 들고 그러진 않는다”고 말했다.

멜로물에 갈증이 있었다는 그는 “”고작 한편 가지고 풀리겠냐“며 ”2탄 3탄이 나와야 하지 않겠냐“고 미소 지었다.

영화는 30일 개봉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