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전… 최강의 도발

해설=김승준 9단, 글=구기호 입력 2021-05-03 03:00수정 2021-05-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커제 9단 ● 셰커 8단
본선 8강 2국 8보(86~100)
전보에서 백이 상변에 장벽을 쌓아올리면서 공을 들였지만 흑 ○의 붙임수로 일정 부분 출혈은 불가피해졌다. 백 86으로 늦출 수밖에 없었고 흑 87로 유유히 넘어가선 백이 좌변에서 큰 집을 기대하긴 사실상 어렵게 되었다.

그나저나 이제 좌변을 어떻게 봉합한단 말인가. 이 바둑을 관전하던 많은 사람들이 궁금증을 품었지만 커제 9단은 얄밉게도(?) 그 답을 끝내 보여주지 않았다. 백 88이 근거를 빼앗는 요처로 흑으로서는 아픈 곳이다. 안형(眼形)이 없는 흑은 89, 91로 둬서 일단 살아야 한다. 백 92도 역끝내기로 큰 곳. 흑이 이곳을 미는 것과 비교하면 집 차이가 상당하다.

흑 93 젖힘에 이은 95, 97이 불리함을 의식한 최강의 도발이다. 한데 참고도 백 1로 끊으면 어떻게 한다는 것인가? 흑은 2로 따내는 정도인데 백 3으로 몰면 패 아닌가. 흑이 곤란해 보였지만 커 9단이 백 98로 한발 물러나면서 패의 공방은 벌어지지 않았다. 흑 99로 모양을 잡아선 백도 낙관할 수만은 없는 형세가 되었다.


해설=김승준 9단·글=구기호
주요기사

#바둑#제9회#응씨배#세계프로바둑선수권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