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시장 반등 성공 ‘하이트진로’… “여세 몰아 가정시장 공략 박차”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4-07 20:02수정 2021-04-07 2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일본 소주 수출 23%↑
과일리큐르 인기 상승세
전국 주요 편의점 입점·마케팅 강화
일본 대형마트에 진열된 하이트진로 제품
하이트진로가 지난해 일본시장에서 과일리큐르 판매 상승에 힘입어 반등에 성공했다. 기세를 몰아 올해는 가정용 시장까지 공략을 강화한다.

하이트진로는 작년 일본 소주 수출액(과일리큐르 포함)이 전년 대비 약 2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일본에 수출하는 주류제품 가운데 과일리큐르 판매 비중이 2019년에 비해 5배 이상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여세를 몰아 최근에는 주요 편의점에 참이슬과 청포도에이슬 등을 입점했다. 전국 편의점을 석권해 가정시장 공략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분위기도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최근 일본에서는 한류 영향으로 과일리큐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이에 맞춰 작년 12월 일본 내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의 전국 점포에 참이슬 시리즈를 입점했고 올해 3월부터는 로손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하이트진로 측은 공격적인 마케팅과 영업력 확대를 통해 판매 채널을 다각화한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일본 TV광고 이미지
지난해 10월에는 일본 내 TV광고도 시작했다. 온라인 채널과 옥외광고, 교통광고 등을 연이어 진행해 광고효과를 극대화했다. 여배우 ‘사쿠마유이’가 등장한 참이슬 광고가 현지에서 높은 호응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 총괄상무는 “일본의 경기불황 장기화에 따른 주류시장 침체로 10년 가까이 일본 시장에서 감소세를 보였지만 과일리큐르 성장에 힘입어 반등에 성공한 만큼 더욱 공격적으로 일본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