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9호 용인 서봉사지 현오국사탑비 원위치 단서 발견

뉴스1 입력 2021-04-07 16:43수정 2021-04-07 1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오국사탑비의 기초시설로 추정되는 장방형 석축 모습.(용인시 제공) © News1

경기 용인시는 서봉사지 5차 발굴조사에서 보물 제9호인 현오국사탑비의 원래 위치를 밝히는 중요 단서를 발견했다고 7일 밝혔다.

현오국사탑비는 고려의 승려로 국사(國師)의 자리에 오른 현오(1125~1178)의 행적을 기록하기 위해 고려 후기에 건립됐다.

고려시대 대규모 사찰인 서봉사 절터(용인시 신봉동 산110)에서 발견됐으며 1963년 보물 제9호로 지정됐다.

시는 앞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4차례에 걸쳐 현오국사탑비와 서봉사지의 발굴조사를 진행해 서봉사의 전반적인 사역과 건물지 현황 등을 확인했다.

주요기사
2019년부터는 발굴조사 결과를 토대로 서봉사 사역 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달 17~18일에는 석탑이 있던 자리로 추정되던 47.85㎡의 공간을 정밀발굴하기 위해 5차 발굴조사를 진행했는데 그곳에서 그동안 확인되지 않았던 현오국사탑비의 원래 위치를 알 수 있는 중요한 단서를 찾아냈다.

시는 이 자리에서 현오국사탑비를 세우기 위해 장방형으로 석축을 쌓아 올린 흔적을 발견한데 이어 석축의 크기가 현오국사탑비의 아랫부분에 있는 받침석 크기와 유사한 것을 확인했다.

보물9호 용인 서봉사지 현오국사탑비 전면 모습.(용인시 제공) © News1

5차 발굴조사에 자문위원으로 참여한 양정석 수원대 교수는 “현오국사탑비의 비좌 형태와 규모 등을 고려할 때 이번에 확인된 석축 시설은 현오국사탑비를 건립했던 기초시설일 가능성이 높다”며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발굴조사는 그동안 찾지 못했던 현오국사탑비의 원위치를 알 수 있는 단서를 찾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발굴조사가 제한적으로 이루어진 만큼 현오국사탑비의 원위치에 대한 추가 조사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발굴조사와 연구를 통해 현오국사탑비의 원위치를 찾고, 역사적 가치를 지닌 현오국사탑비와 서봉사지가 체계적으로 보존·관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용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