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 있는 누나”…박정민, 故 박지선 언급 뭉클한 수상 소감

뉴스1 입력 2021-02-10 08:59수정 2021-02-10 09: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박정민이 9일 오후 인천 중구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 41회 청룡영화상’에 참석해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스포츠조선 제공) 2021.2.9./뉴스1
배우 박정민이 청룡영화상 수상 소감을 말하던 중 지난해 세상을 떠난 개그우먼 고(故) 박지선을 언급했다.

박정민은 지난 9일 오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41회 청룡영화상에서 남자조연상을 받았다. 영화 ‘다만 악에서 받으소서’에서 주인공 황정민의 조력자 유이 역할을 맡은 그는 파격적인 캐릭터 변신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날 예상치 못한 수상을 한 듯 얼떨떨한 표정으로 무대에 나온 박정민은 영화 스태프들에 대한 감사 인사로 소감의 운을 뗐다. 이어 “예상은 못했지만 아주 작은 기대 정도는 하고 있었다”라며 “한 사람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할 수 있다면 딱 한 분이 떠오르더라”고 박지선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이 얘기를 할까 말까 고민했는데 이 영화를 할 때 항상 괜찮냐고 물어봐 준 친구가 한 명 있었다”라며 “이 영화를 찍을 때 항상 내 안부를 물어주고 궁금해 해주던 친구가 작년에 하늘나라로 갔다, 내가 아직 그 친구를 보내지를 못했다”라고 고백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내가 만약 상을 탄다면 괜찮냐고 물어봐 주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하늘에서 보고 있는 그 누나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앞으로 더 열심히 연기하겠다고 꼭 얘기하고 싶었다”라며 “이 상 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앞으로 더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박정민과 박지선은 평소 절친한 사이였다. 2019년에는 MBC ‘나 혼자 산다’에 함께 출연해 돈독한 사이를 보여주기도 했다. 박지선이 지난해 11월 세상을 떠난 후 박정민은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서 차려진 빈소를 찾아 애도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제41회 청룡영화상에서는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최우수 작품상, 배우 유아인(‘소리도 없이’)과 라미란(‘정직한 후보’)이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또 ‘윤희에게’ 임대형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