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진·박한근·임강성에 간미연까지 “퇴근시간이 기다려지네?”

양형모 기자 입력 2020-04-28 17:05수정 2020-04-28 17: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작지만 강한 뮤지컬’ 6시 퇴근, 29일 티켓 오픈
배우들의 직접 라이브 연주 … 무대가 ‘후끈’


6점 만점에 6점을 주고 싶은 ‘작지만 강력한’ 뮤지컬.

‘6시 퇴근’이 돌아온다. 5월 22일 대학로 고스트씨어터다.

느닷없이 “매출 실적이 저조하면 팀을 해체하겠다”는 청천벽력 같은 통보를 회사로부터 받게 된 한 제과회사의 홍보2팀. 팀원들은 어떻게든 제품 홍보를 하기 위해 아이디어를 짜내던 중 직장인 록밴드를 결성하기로 한다.


‘록밴드’에서 눈치 챘겠지만 ‘6시 퇴근’은 배우들이 선보이는 라이브 연주가 눈과 귀맛을 돋우는 작품이다. 배우들이 기타, 베이스, 드럼, 키보드를 직접 연주하며 무대를 후끈 달군다.

관련기사

출연진도 눈길을 잡아끈다.

한때 싱어송라이터를 꿈꿨던 소심남. 현재는 비정규직 사원인 장보고 역은 ‘플라워’의 고유진, 지난 시즌에서 폭발적인 에너지를 보여 준 박한근, 국민 드라마 ‘야인시대’의 OST 가수로도 유명한 뮤지컬배우 임강성이 맡는다.

여행 작가를 꿈꾸며 일도 사랑도 똑 부러지는 최다연 역은 허윤혜, 김소정, 홍나현이다. 냉소적인 성격에다 이성적인 완벽주의자(이런 인물이 빠질 수 없다!)인 윤지석 대리 역은 박웅, 이 작품의 프로듀서를 겸하고 있는 유환웅, 부드러운 감성의 배우 김다흰이 캐스팅됐다.

딸 바보 아빠 안성준 대리 역은 박준후, 정휘욱이 함께 하며 뮤지컬계 ‘최장신 배우’ 중 한 명인 이든도 합류한다.

홍보2팀 디자이너로 중학생 딸을 홀로 키우는 서영미 주임 역은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과 이보라, 안지현이 출연한다. 만년과장 노주연 역은 김권, 박태성, 류경환이다.

4월 29일 인터파크 티켓과 예스24시를 통해 1차 티켓이 오픈된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