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忠犬이 주인 살려냈다…만취주인 감싸안아 凍死막아

입력 1998-11-05 19:17업데이트 2009-09-24 20: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개가 술에 만취해 밤거리에서 동사(凍死)할 뻔했던 주인을 살려내 화제.

5일 새벽 6시경. 서울 성동구 성수2동 성수여중 건너편 도로에는 술에 취해 쓰러져 있는 김모씨(43·신원불명)를 개 한마리가 몸으로 감싸고 있었다.개는 드러누운 김씨의 몸을 몸뚱이로 문지르며 따뜻하게 해주고 있었던 것.

지나던 사람들이 김씨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바지 주머니를 뒤지려고 손을 내밀면 개는 날카로운 이빨을 드러내고 ‘으르렁’거렸다. 이 개는 또 김씨를 깨우기 위해 밤새 옷을 이빨로 물어 당겨 이빨에는 김씨의 옷이 찢겨진 채 끼여 있었다.

주위에 모인 30여명의 구경꾼들은 “사람보다 낫다”며 연방 감탄을 했고 일부는 빵과 우유를 사다 밤새 주인의 생명을 지킨 개에게 주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성동소방서 소속 정승원(鄭勝元·32)소방교 등 소방대원들은 김씨를 구급차에 옮기기 위해 이 개와 20여분간 실랑이를 벌어야 했다.

이 충견은 김씨를 구급차에 옮겨 실은 뒤에도 소방대원들이 김씨를 담요에 싸서 잘 살펴주는 것을 확인하고서야 소방차에 올라탔다. 119에 신고한 채준병(蔡俊炳·47)씨는 “군대에 있을 때부터 수많은 개를 길러봤지만 이처럼 똑똑하고 주인에게 충성스러운 개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소방대원에게 구조됐을 때 신분을 확인할 수 있는 증명서가 전혀 없었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가료중이나 자신의 성씨가 김씨라는 말만 겨우 할 수 있을 뿐 여전히 인사불성. 개 전문가들은 누런색 털을 가진 이 개가 진도개와 셰퍼드의 교배종으로 나이는 3살쯤이라고 말했다.

〈이호갑기자〉gd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