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전주대사습 대통령상에 판소리 명창 윤진철씨

입력 1998-05-30 08:56업데이트 2009-09-25 11: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9일 전북 전주시 덕진동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4회 전주대사습놀이 판소리 명창부문에서 윤진철(尹珍哲·33·전남 목포시)씨가 대통령상을 차지했다.

윤씨는 이날 심청가 가운데 ‘황후가 된 심청이 심봉사를 그리워하는 대목’을 불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