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질본 “대구 17세 사망 원인 코로나19 아냐”…최종 ‘음성’ 판정
더보기

질본 “대구 17세 사망 원인 코로나19 아냐”…최종 ‘음성’ 판정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9 14:08수정 2020-03-19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남대병원 실험실 오염, 기술 오류 등 의심”

대구에서 폐렴 증세를 보이다 사망한 17세 소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음성’인 것으로 최종 판정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전날 숨진 고등학생 A 군(17)에 대해 대학병원과 함께 교차 검사를 실시했고, 이날 오전 개최된 진단검사관리위원회에서 음성으로 최종 판정됐다고 밝혔다. 민간 검사기관으로 서울대병원과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이 참여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방대본 차원에서 진단분석팀이 주관해 질병관리본부 이외에도 외부의 민간 의료기관이 신속하게 재검사를 시행했고, 역학조사팀이 임상의무기록 등도 확보했다”며 “임상정보와 검사결과를 종합해 중앙임상위원회에 최종 사례 판정을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에 의한 사망은 아닌 것으로 중앙임상위원회가 판단했고, 코로나19 여부 확인을 위한 부검은 필요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전날 오전 11시 15분경 영남대병원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인 A 군이 숨졌다. 여러 차례에 걸쳐 코로나19 검사를 했지만 모두 음성이 나왔다. 하지만 사망 전 채취한 소변에서 일부 유전자 항목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에 상대적으로 안전한 것으로 여겨졌던 10대 환자의 사망에 보건당국은 긴장했다.

이에 대해 유천권 감염병분석센터장은 “영남대병원 자체적으론 A 군에 대해 3월 13일부터 18일까지 총 13회의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그 결과 호흡기 검체 12회는 음성이었으나, 18일 시행한 13회 검사에선 소변과 가래에서 부분적인 PCR(유전자증폭검사) 반응을 보여서 질본에 검사를 의뢰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질본은 미결정반응을 보인 호흡기 세척물, 혈청, 소변 등 잔여 검체를 인계받아서 재분석을 시행했고 동시에 서울대, 세브란스병원에 동일 검체를 의뢰해 동일 검사를 요청했다. 그 결과 질본과 모든 시험 기관의 모든 검체에서 코로나19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유 센터장은 “검체 의뢰한 영남대병원으로부터 검사 원 자료를 제공받아 재판독한 결과 환자 검체가 전혀 들어가 있지 않은 대조군 검체에서도 PCR 반응이 확인되는 등 시험실 오염, 기술오류 등에 대한 미결정반응 가능성이 합리적으로 의심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본 사례를 종합해서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19 진단관리 위원회를 개최하였으며 위원회 전원일치 의견으로 본 사례는 음성판단이 가장 합당하며 실험실을 점검할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 가운데 A 군의 가족은 A 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오지 않아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부모는 아들이 41도 고열이 나도 폐에 염증이 있는데도 병원에서 집으로 돌려보냈다고 언론 인터뷰에서 말했다.


부모에 따르면, 최근 3주간 외출을 한 적이 없는 A 군은 지난 10일 약국에 마스크를 사기 위해 1시간 비를 맞으며 줄을 섰다가 이날 밤 발열 증상을 보였다. 하지만,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경산중앙병원에서 약만 받고 집에 돌아왔다. 이후 상태가 급속도로 위독해진 A군은 영남대병원으로 옮겨져 엿새간 치료를 받다 숨졌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