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시, 신천지교회·간부 사택 4곳 행정조사…90여 명 투입
더보기

대구시, 신천지교회·간부 사택 4곳 행정조사…90여 명 투입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2 11:22수정 2020-03-12 11: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영진 대구시장. 뉴스1

대구시가 12일 관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회 등에 대해 행정조사를 벌였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오전 10시부터 공무원, 경찰, 역학조사관 등 90여 명으로 구성된 조사반을 투입해 대구 신천지교회와 다대오지파장을 비롯한 주요 간부 사택 4곳에 대한 행정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이번 행정조사를 통해 신천지가 교인 명단, 집단 거주지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역학조사에 필요한 자료를 은폐했는지 여부를 확인한다. 이에 따라 컴퓨터 자료 및 시설물 설치·운영 등에 대한 각종 대장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이를 두고 권 시장은 “자정부로 자가격리 중인 신천지 교인이 대규모 해제된 상황에서 3월 14일 신천지가 만들어진 날을 기념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또 “경찰 고발 후에도 검찰에서 압수수색 영장이 기각되는 상황을 볼 때 대구시에서 할 수 있는 마지막 수단이라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권 시장은 이날 0시 기준 3명을 제외한 모든 신천지 교인에 대해 진단검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들 3명 중 2명은 검사를 받겠다고 응답했으며, 나머지 1명은 경찰이 소재를 파악 중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