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BA에도 암운 드리우는 코로나19… “최소 인원으로 경기 치를수도”
더보기

NBA에도 암운 드리우는 코로나19… “최소 인원으로 경기 치를수도”

김배중 기자 입력 2020-03-08 15:07수정 2020-03-08 15: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프로농구(NBA)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권 안에 들고 있다.

7일 미국 AP통신은 “NBA사무국이 최근 30개 구단에 코로나19가 심각해질 경우 경기 운영에 필요한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경기를 치를 수 있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 서한에는 무관중 경기 및 취소와 관련된 규정, 경기를 치르기 위해 필요한 인원을 선별하고 경기장 출입 인원을 위한 체온 측정 장비 등도 준비하라는 내용 등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와 관련해 미국 내에서도 확산 조짐이 보이는 데 따른 조치다. 외신 등에 따르면 코로나19는 미국 내 29개주로 번지는 등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뉴욕 주도 확진자가 늘며 비상사태를 추가로 선포했다.



NBA 사무국은 이달 초 ‘코로나19 감염을 막는 10가지 팁’을 전달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대비를 해오고 있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확산 조짐을 보이면서 대응 수준을 높이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7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서 열린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남자 농구 디비전3 경기는 무관중 경기로 치러졌다. NCAA 2부 리그 격으로 관심은 덜하지만 미국 내에서 치러진 첫 무관중 경기 사례가 됐다.

팀 순위 경쟁과 개인 타이틀 레이스 등으로 불꽃이 튀기고 있는 시즌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NBA로선 무관중 경기가 대형 악재다. NBA를 대표하는 스타 르브론 제임스(36·LA 레이커스)가 7일 동서부 콘퍼런스 1위 팀 간의 대결이었던 밀워키와의 경기에서 통산 3만4000득점(역대 3번째)을 돌파하는 등 리그 분위기도 달아오르고 있었다. 뉴올리언스는 최근 플레이오프 진출에 사활을 걸고 슈퍼 루키 자이언 윌리엄슨(19)의 ‘이틀 연속 경기 출전제한’을 푸는 등 포스트시즌 진출 다툼도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었다.

무관중 경기 움직임에 대해 일부 NBA 스타들은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제임스는 7일 경기를 마친 뒤 “그건(무관중 경기) 불가능하다. 나는 오직 팬들과 동료를 위해 뛸 뿐인데 팬들이 없다면 아예 경기에 나서지 않을 거다”라며 거부감을 밝혔다. 보스턴의 간판 켐바 워커 또한 “경기 자체가 지루해지는 등 분위기가 안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