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서도 확진자 발생…78세, 해외여행력 없는 네 번째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19 09:11수정 2020-02-19 10: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마련된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2020.2.18/뉴스1 ⓒ News1
19일 서울 성동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네 번째 확진자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날 오전 블로그를 통해 “성동구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알렸다.

정 구청장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는 성동구 사근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모 씨(78)다. 이 씨는 해외여행력도 없고 코로나19 확진자 접촉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씨는 전날 고열 등의 증세로 한양대학교 병원에 방문했다. 19일 새벽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주요기사
방역당국은 이 씨가 방문한 한양대병원에 대해 접촉의료진 격리, 방역 소독 등의 조치를 취했다.

성동구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위기 대응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했다.

정 구청장은 “저희 성동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즉각대응팀의 역학조사에 협조,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발현 이후의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최대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