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청문회, 증인 1명 출석…웅동학원 의혹 공방 예상
더보기

조국청문회, 증인 1명 출석…웅동학원 의혹 공방 예상

뉴스1입력 2019-09-06 16:18수정 2019-09-06 16: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이날 조국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딸 입시·사모펀드·웅동학원 문제가 쟁점이다. 2019.9.6/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만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웅동학원 의혹에 대한 여야 공방이 예상된다.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은 6일 국회에서 열린 ‘국무위원후보자(법무부 장관 조국) 인사청문회’에서 “보충질의까지 끝났다. 증인신문을 해야하는데 지금 한 분만 출석한 모양”이라고 밝혔다.

여야가 합의한 증인은 김 이사를 비롯해 윤순진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장영표 단국대 교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신수정 관악회 이사장, 정병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박사, 김명수 전 한영외고 유학실장, 임성균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운용역, 최태식 웰스씨엔티 대표이사, 김병혁 전 WFM 사내이사, 안용배 (주)창강애드 이사 등 11명이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청문회 개회 5일 전에 안건·일시·장소·증인 등 필요한 사항을 공고해야 한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6일까지 재송부할 것을 요청하면서 증인에 대해 출석을 강제할 수 없게 됐다.

주요기사

여 위원장은 지난 4일 전체회의에서 “증인에게 남은 하루라도, 한시간이라도 먼저 나와달라고 부탁해야 한다. 법적 증인으로 소환하는 것이 아니므로 부탁해야 한다. 간사간 합의를 빨리 해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여야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를 전격 합의하면서 증인 채택에 대해서는 법사위 간사 간 협상에 위임했다. 이 때문에 야권에서는 증인 없는 청문회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