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언론 “류현진 FA 랭킹 3위”…8개팀 영입 경쟁 예상
더보기

美 언론 “류현진 FA 랭킹 3위”…8개팀 영입 경쟁 예상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8-15 13:47수정 2019-08-15 14: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번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류현진(32·LA 다저스)을 두고 구단들이 영입 경쟁을 벌일 것이라는 현지 언론의 전망이 나왔다.


15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은 올 시즌 후 구단이 영입에 나설 FA 선수들의 예상 순위를 20위까지 매겼다.


류현진은 게릿 콜(휴스턴 애스트로스), 앤서니 랜던(워싱턴 내셔널스)에 이어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매체는 다저스와 밀워키 브루어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보스턴 레드삭스, 미네소타 트윈스, LA 에인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등 8개 구단이 류현진 영입에 나설 것으로 봤다.

디 애슬래틱은 “직구, 커터, 커브, 체인지업으로 구성된 다양한 구종을 구사할 수 있다. 스트라이크존을 자유롭게 오가는 공을 던지며 구속 조절도 뛰어나다”고 류현진을 평가하며 대형 FA의 가능성을 짚었다.

주요기사

다만 다저스 잔류 가능성을 예상했다. 매체는 가장 적합한 팀으로 다저스를 지목하며 “류현진은 LA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류현진도 다저스의 최상급 코칭스태프, 프런트와 일하는 것을 편안하게 느낄 것이다”고 예상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