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여권에 ‘맹폭’…손혜원·양정철·문다혜에 드루킹까지 등장
더보기

한국당, 여권에 ‘맹폭’…손혜원·양정철·문다혜에 드루킹까지 등장

뉴스1입력 2019-06-19 12:38수정 2019-06-19 12: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국회의장, 여당 요구로 본회의 일정 잡으면 협조 못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기위해 단상으로 나가고 있다. 2019.6.19/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이 여권을 향해 전방위 공세를 펼치고 있다.

한국당은 19일 국회에서 정책의원총회를 열고 경제·민생 법안 뿐만 아니라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 문다혜씨 부부의 해외이주 의혹 등을 다시 문제 삼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상임위원회 및 특별위원회 가동을 추진하면서 한국당의 등원을 압박하자, 여권에 대한 공세를 강화해 추후 국회 정상화 협상이 진행될 경우 협상력을 높이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만약 국회의장이 여당 요구에 따라 국회 본회의 일정을 잡고 국무총리 시정연설을 하게 된다면 모든 국회 본회의에 대해 협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나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이 경제원탁회의 형식의 토론회 해보면 어떻겠느냐고 중재안을 제안했지만, 전제 조건은 패스트트랙이다. 국회의장이 무조건 본회의를 소집해달라는 요구만 하면 회담이 결렬된다”고 했다.

최교일 의원은 “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요구했는데, 보안자료를 취득해 부동산 투기를 한 점, 공무상 비밀누설 의혹, 국토교통부에 목포 도시재상사업 채택 등의 압력을 넣은 점 등 위법한 내용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며 “(국조를 통해)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중 의원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네이버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재판기록을 보면 김경수 경남지사의 정보원이 네이버 임원으로 있는데, 친문조직과 매크로의 관계가 계속 나오기 때문에 실시간 검색 조작과 관련, 궁극적으로는 네이버에 대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했다.

김한표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딸 가족의 해외 이주와 관련 자료를 제출한 일선 학교의 선생님들이 서울시로부터 경고와 주의조치를 한 것과 관련 “자료를 제출한 일선의 선생님들이 무슨 죄가 있느냐”며 “쓸데 없는 짓을 그만두고 선생님들이 즐겁게 (학생을)가르칠 수 잇는 교육 환경 개선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익 의원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21대 총선 승리의 병참기지가 되겠다고하며 국가정보원장 만났고, 광역자치단체장과 연달아 만나 정책협약을 맺은 것은 분명한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며 “중앙선관위에서 이 부분에 대해 명확하게 얘기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선관위는)김제동 씨를 비롯한 좌파인사들의 고액 강연료 부분도 전수조사해야한다고 요구했다”며 “또 사전선거 운동이 아니냐는 부분에 대해서도 선관위가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경호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기조는 세금을 더 걷어서 재정을 쓰고,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것”이라며 “결국 목적은 총선에 올인하는 경제 운영을 하겠다는 것이다. 한국 경제를 멍들게하는 필패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