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강제징용’ 양금덕 할머니, 인권위서 서훈 추진하자… 외교부 “협의 필요” 제동

입력 2022-12-09 03:00업데이트 2022-12-09 08: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외교부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사진)의 국민훈장 모란장 서훈 절차에 “부처 간 사전 협의가 필요하다”며 제동을 걸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과 협상하기 위해 불편한 상황을 피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양 할머니는 “우리가 무엇을 부끄러워해야 하느냐”며 불쾌감을 표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9일 열리는 ‘세계 인권의 날’ 기념식에서 양 할머니에게 국민훈장 모란장을 서훈할 예정이었다가 막판에 보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상훈법에 따라 관계부처 간 사전 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관련 의견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양 할머니는 당장 9일 열리는 기념식에서 관련 상을 받지 못하게 됐다.

양 할머니는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측이 공개한 영상을 통해 “상을 준다고 해서 흐뭇하고 기분이 좋았는데 무엇 때문에 다시 안 준다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여간 기분 나쁜 게 아니다”고 했다.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도 “대한민국 인권상까지 일본의 눈치를 봐야 하나”라며 규탄 성명을 냈다.

양 할머니는 2012년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2018년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 판결을 받았다. 앞서 9월 박진 외교부 장관을 만나 “일본의 사죄를 받기 전에는 죽어도 죽지 못하겠다”고 한 바 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