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사설]“민생” “유능” 외쳤지만 존재감 못 살린 이재명 100일

입력 2022-12-05 00:00업데이트 2022-12-05 09: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당 대표와 정청래 최고위원이 나란히 앉아 대화하고 있다. 김동주기자 zoo@donga.com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당 대표와 정청래 최고위원이 나란히 앉아 대화하고 있다. 김동주기자 zoo@donga.com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오늘 취임 100일을 맞았다. 5년 만에 정권을 빼앗기고 지방선거도 패배한 당의 전열을 재정비하고 ‘유능한 야당’의 존재감을 속히 확립하는 게 당면 과제였지만, ‘이재명의 민주당’은 아직 제 자리를 잡지 못한 채 혼란스럽다는 평가가 적지 않다.

무엇보다 대장동 특혜 의혹 등 사법 리스크가 이 대표의 발목을 잡고 있어서다. 최측근인 김용, 정진상 등이 잇달아 구속되자 “조작” “검찰독재” 등 반박했지만 ‘방탄’ 논란은 커졌다. 비주류를 중심으로 이 대표의 유감 표명을 요구하고, 나아가 당 대표를 내놔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사법 리스크 해소 여부에 이 대표는 물론 민주당의 미래까지 맞물려 있는 형국이다.

이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는 증거와 법리로 진실이 가려질 것이다. 이와 별개로 169석의 거대 야당을 이끌고 있는 이 대표가 지난 100일 동안 어떤 리더십을 보여 왔는지에 대해선 냉정한 평가가 필요하다. 그는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마지막도 민생”이라며 ‘유능함’을 증명해 보이겠다고 강조해 왔다. 현재로선 이런 다짐이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고 보긴 어렵다.

당내에 민생경제위기대책위원회를 꾸렸고, 민생 현장을 찾아 지방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기도 했다. 노란봉투법이나 양곡관리법, 기초연금확대법 등 이재명표 7대 민생 입법 추진도 내걸었다. 그러나 포퓰리즘 논란 속에 일부 법안은 상임위에서 민주당 단독으로 통과시켰지만 법사위 관문을 넘지 못하고 있고, 경제 상황 변화 등으로 당내 이견이 분출하기도 했다. 그 결과 입법 성과는 ‘제로’다. 경기지사 시절 보인 추진력을 국회에선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 대표는 대선에서 패배한 지 몇 달도 안 돼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해 당선됐고 당 대표직까지 올랐다. 개인적으론 검찰 수사를 넘어서야 하고 제1야당 대표로선 정부를 견제하되 사사건건 발목을 잡는 게 아니라 다수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대안도 제시해야 하는 상황이다. 가장 중요한 원칙은 공사(公私)의 구분이다. 경제·안보 복합 위기 상황에서 국가에 도움이 되는 리더십, 특정 팬덤이나 지지층에 갇힌 리더십이 아니라 국민 전체를 바라보는 리더십을 보여주길 바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