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대통령실, 1층 기자실 청사 밖 이전 검토했었다

입력 2022-11-29 03:00업데이트 2022-11-29 09: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자실 좁아 아이디어 차원 얘기”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 1층에 있는 기자실을 청사 인근 별도의 건물로 이전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했던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용산 시대’의 상징이었던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이 21일 전격 중단된 데 이어 청사 내 기자실의 이전설까지 흘러나오자 언론과 거리 두기를 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공지를 통해 기자실 이전 검토와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통령실 기자실의 외부 이전은 구체적으로 검토하거나 결정된 바가 없음을 알려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용산 대통령실 청사와 걸어서 6∼7분 거리의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센터로 기자실을 옮기는 방안이 대통령실에서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윤 대통령은 용산으로 대통령 집무실을 이전하면서 기자실을 청사 1층에 위치하도록 조치했다. 이는 윤 대통령의 소통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었다. 과거 청와대 시절에는 대통령 집무실과 춘추관(옛 기자실)이 별도의 건물에 있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현재 기자실이 출입기자 수에 비해 좁고 편의시설 등이 부족해 용산 이전 초기부터 아이디어 차원에서 나온 얘기고 최근에도 언급은 됐다”라면서도 “논의 테이블에 정식으로 올라 검토된 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