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오늘 중부-제주 최대 120mm 폭우… 비 그친 뒤엔 ‘북극 한파’

입력 2022-11-28 03:00업데이트 2022-11-28 05: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두 저기압 만나 강한 기압골 형성
시간당 30mm 집중호우 오는 곳도
모레부턴 전국 한낮기온도 영하권
뉴스1
28일 중부 지방과 제주에 80∼12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비가 멈추면 낮 기온까지 영하로 뚝 떨어지는 ‘북극 한파’가 찾아온다.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새벽 제주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저녁에는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비는 29일 오전 대부분 그친다. 그사이 제주와 중부 지방에 적게는 20mm, 많게는 8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 산지에는 120mm 이상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돌풍 천둥 번개와 함께 시간당 20∼30mm의 집중호우가 내리는 지역도 있으니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비가 내리는 동안 기온은 크게 오른다. 기상청은 기온이 평년 대비 2∼8도 올라 28일 한낮 기온은 서울 15도, 대구 19도, 강원 강릉 21도, 전북 군산 22도 등 12∼22도 분포를 보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29일 아침 기온도 7∼17도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11월 말 갑자기 폭우가 내리고 기온이 오르는 이유는 서쪽에서 다가온 두 개의 저기압 때문이다. 27일 현재 중국 대륙과 동남아시아 쪽에 각각 저기압이 위치하고 있다. 이 같은 ‘더블 저기압’이 편서풍을 타고 한국으로 오면서 하나의 기압으로 합쳐지고 기압골은 강해진다. 여기에 동남아 쪽에서 올라온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더해지면서 기온이 오름과 동시에 강한 비구름대가 형성되는 것이다.

주 초반 비가 지나가고 나면 기온이 크게 떨어진다. 북극에서 내려온 차가운 공기로 이뤄진 대륙성 고기압이 원인이다.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아침 기온이 최저 영하 11도(춘천 기준)까지 떨어지고, 서울을 비롯해 전국 대부분 지역의 한낮 기온도 영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호남권과 제주 지역에는 눈도 내리겠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