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부동산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 접견

입력 2022-08-17 15:20업데이트 2022-08-17 15: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우건설이 대주주인 중흥그룹 지원을 토대로 필리핀 신규 사업 진출을 가속화한다.

17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대우건설 실무진과 함께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필리핀 현지를 방문해 현지 파트너사와 고위급 관계자를 잇달아 면담하고 다양한 분야의 투자 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15일에는 올해 6월 30일 취임한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을 예방하고 인프라 및 부동산 개발사업 등 필리핀 투자 사업에 대한 추진의지를 표명했다.

정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정치적인 안정을 토대로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필리핀 시장에서 다양한 분야의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며 “특히 도시개발 등에서 풍부한 노하우를 보유한 중흥그룹과 해외사업 수행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대우건설이 함께 투자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은 “중흥그룹과 대우건설의 적극적인 투자확대 계획을 환영한다”며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 대해 많은 관심이 있다”고 화답했다.

대우건설은 필리핀 원전 관련 사업에 관심을 전하고 대우건설이 인도네시아에서 추진 중인 매립가스 발전 사업 등을 소개했다. 이를 필리핀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이어 필리핀에서 추진 중인 인프라 개발사업에 대한 참여도 적극 추진하기로 의견을 나눴다. 정 부회장과 대우건설 실무진은 16일 마누엘 보노안 필리핀 교통부 장관과 면담하며 추가 협의를 진행했다.

대우건설은 현재 필리핀에서 ODA(공적개발원조)를 활용해 추진 중인 대형 교량사업 등 인프라 사업과 PPP(민관합작투자) 사업 등에 대한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이에 필리핀 교통부 측은 대형 교량, 도로 등 계획 중인 사업에 대한 상세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진행하자는 의사도 표명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