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준석 “비대위장 임명 의결 즉시 가처분 신청”

입력 2022-08-08 03:00업데이트 2022-08-08 11: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자동해임 위기 몰리자 법적대응
“13일에 기자회견” 전면전 예고
與, 내일 전국위 앞두고 당내 긴장감
비대위원장에 5선 주호영 유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7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2022.7.7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마무리할 9일 전국위원회 개최를 앞두고 당 지도부가 비대위원장 임명을 위한 당내 여론 수렴 절차에 나선 가운데 ‘자동해임’ 위기에 내몰린 이준석 대표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당 내홍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이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 “기자회견은 8월 13일에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이날 동아일보에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 임명안이 의결되는 즉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가 구성되면 현 지도부 해산으로 복귀의 길이 막히는 이 대표가 법적 대응 후 직접 입장을 밝히며 전면전에 돌입할 것으로 관측된다.

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지지하는 당원 등이 모인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국바세) 주최로 열린 대토론회에서 한 참석자가 발언을 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이 대표를 지지하는 당원 등이 모인 ‘국바세’(국민의힘 바로 세우기)도 가처분을 신청하는 집단소송과 탄원서 제출을 추진하기로 하고 책임당원들을 대상으로 동의를 받고 있다. 국바세 측은 전국위 전날인 8일 오전 여의도에서 대토론회를 열고 여론전에 나선다.

이 대표 측으로 분류되는 하태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대표 강제 해임은 당이 파국으로 가는 길”이라며 당 전국위원들을 향해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권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는 권한을 갖도록 하는 당헌 개정안의 부결을 호소했다.

하지만 친윤(친윤석열)계 당내 주류를 중심으로 차기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관리형 비대위’에 무게가 실리면서 비대위 전환을 위한 절차가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차기 비대위원장으로는 ‘5선 중진’인 주호영 의원이 유력하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