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낙태권 폐지-인종차별 항의”… 美 50여개 도시 수만명 시위

입력 2022-07-06 03:00업데이트 2022-07-06 04: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독립기념일 시위 현장르포
4일 미국 수도 워싱턴 연방대법원 앞에서 낙태권을 지지하는 여성들이 지난달 말 대법원의 낙태권 폐기 판례에 항의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워싱턴=AP 뉴시스
“올해 독립기념일은 도저히 기념할 수 없습니다. 더 이상 미국 여성은 자유와 독립을 빼앗길 수 없어요.”

4일 낮 12시 미국 워싱턴 연방대법원 앞. 친구와 함께 검은색 옷을 입고 낙태할 권리(낙태권) 보장 시위에 참여한 애슈턴 씨(24)는 기자에게 “미국 민주주의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검은 옷을 입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독립기념일은 미 전역에서 다양한 축제와 불꽃놀이 같은 대규모 행사를 치르며 애국심을 고취하는 미국의 대표적인 국경일이다. 하지만 올해 독립기념일은 대법원의 낙태권 보장 판례 폐지 판결 및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50여 개 도시에서 벌어져 미국 사회 분열상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이날 대법원 앞에는 검은색 옷을 입은 시위대 수백 명이 모였다. 여성들에게 무료로 피임약을 나눠주던 마이클 씨(31)는 “(만약 대법원이) 임신에 대한 선택권을 빼앗아 간다면 그건 강제노동과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백악관 앞에서도 시위를 벌였다. 낙태권 옹호 단체에 따르면 이날 워싱턴뿐만 아니라 텍사스 미시간 등 50여 곳에서 수만 명이 시위에 동참했다.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도 확산됐다. 지난달 27일 차량 단속을 피해 달아나다 경찰이 쏜 총탄 60여 발을 맞고 숨진 흑인 남성 제일랜드 워커(25) 사건을 규탄하는 시위가 4일에도 이어진 오하이오주 애크런시에서는 50여 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전날 애크런 경찰이 워커가 숨지는 순간을 담은 보디캠(경찰 몸에 부착된 카메라) 영상을 공개하자 일부 시위대가 방화와 기물 파손 등 폭력 시위에 나섰다. 애크런 경찰은 최루탄을 쏴서 이들을 해산시켰다. 애크런시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독립기념일 불꽃놀이 행사를 취소한 것은 물론이고 5일 오전까지 통행금지 명령을 내렸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