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대작들 줄줄이… 올해는 눈도 귀도 호강하겠네

입력 2022-01-13 03:00업데이트 2022-01-13 10: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리 보는 2022년 공연 라인업
‘라이온킹’ ‘노트르담…’ 오리지널팀 공연
‘연기의 신’ 오영수-신구-남명렬 무대에… ‘파리의 별’ 발레리나 박세은 7월 내한
로알드 달의 동화를 원작으로 하는 영국 웨스트앤드 대표 뮤지컬 ‘마틸다’가 4년 만에 국내 관객과 만난다. 독서광이자 천재지만 괴짜 같은 다섯 살 소녀 마틸다 웜우드가 주인공이며 어른과 아이 모두가 공감할 동화적인 스토리가 특징이다. 신시컴퍼니 제공
《올해 공연 라인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됐던 지난해와 달리 풍성함을 자랑한다. 4년 만에 내한 공연을 갖는 뮤지컬 ‘라이온 킹’과 프랑스 오리지널팀의 ‘노트르담 드 파리’, 지난해 미국 토니상 트로피를 휩쓴 뮤지컬 ‘물랑루즈’ 라이선스 국내 초연까지…. 해외 유명 대작들이 연달아 한국 관객을 찾는다. 세계 4대 발레단 중 하나인 파리오페라발레단 아시아 최초 에투알(최고 수석무용수)에 오른 발레리나 박세은의 내한 공연도 펼쳐진다.》
○ 세계적 뮤지컬 대작의 귀환

이달 26일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라이온 킹’은 여성 연출가 최초로 토니상을 수상한 줄리 테이머를 비롯해 오리지널 제작진, 배우들이 그대로 참여한다. 주술사 라피키가 오프닝넘버 ‘서클 오브 라이프(Circle of Life)’를 열창하고 가젤, 기린 등 숱한 동물들이 붉은 태양을 배경으로 무대에 오르는 장면은 이 작품의 백미다. ‘하쿠나 마타타’ ‘캔 유 필 더 러브 투나이트’ 등 킬링 넘버들도 만나볼 수 있다. 3월 18일까지 서울 공연이 이어지고, 4월엔 부산 드림씨어터로 옮겨가 지방 팬들을 만난다.

빅토르 위고의 장편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를 원작으로 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프랑스 오리지널팀 내한 공연도 다음 달 25일부터 3월 13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 무대에 오른다. 대사 없이 노래로만 이뤄진 ‘송스루(song through)’ 뮤지컬로 ‘춤을 춰요, 나의 에스메랄다’ ‘대성당의 시대’ 등 대표 넘버들을 즐길 수 있다.

지난해 토니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을 포함해 트로피 10개를 휩쓴 ‘물랑루즈’의 라이선스 공연도 올 12월 국내 초연된다. 1890년대 프랑스 파리의 클럽 물랭루주를 배경으로, 예술가들의 사랑 이야기를 마돈나, 아델, 레이디 가가 등 팝스타의 명곡으로 엮은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로알드 달의 동화가 원작인 ‘마틸다’(10월)도 2018년 국내 초연 이후 4년 만에 서울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재공연된다.

창작 뮤지컬들의 활약도 기대된다. 멕시코의 초현실주의 화가 프리다 칼로의 인생을 담아낸 ‘프리다’가 2월부터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관객을 만난다. 소아마비와 교통사고로 평생을 아픈 몸으로 살았지만 고통을 예술로 승화시킨 그녀의 삶이 무대로 꾸며진다. 주인공 프리다 역에는 최정원, 김수향이 캐스팅됐다.

○ 오영수·신구·남명렬, 연극 무대 빛내는 노(老)배우들

연극 ‘라스트 세션’(위 사진)은 20세기 무신론의 시금석 지크문트 프로이트가 사망 3주 전 기독교 변증가 C S 루이스를 만나 신과 종교, 삶의 죽음 등에 대한 재치 있는 논변을 선보이는 2인극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앙코르 공연으로 펼쳐지는 ‘노트르담 드 파리’(아래 사진). 파크컴퍼니·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한국 배우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거머쥔 배우 오영수와 배우 신구의 연극 ‘라스트 세션’이 3월까지 서울 대학로 티오엠에서 열린다. 정신분석학의 창시자 지크문트 프로이트(신구, 오영수)와 ‘나니아 연대기’의 작가 C S 루이스(이상윤, 전박찬)가 신의 존재와 삶의 의미에 대해 토론하는 2인극이다.

연극계의 대부 배우 남명렬도 무대에 선다. 청각장애인 막내아들에게 수화를 가르치지 않고 언어에 적응하며 살도록 키워온 한 유대인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 ‘가족이란 이름의 부족’에서 아버지 역을 맡는다. 2년 만에 재공연되며 이달 18일부터 서울 국립정동극장 무대에 오른다. 동명 소설 원작으로 유명한 ‘82년생 김지영’(8월)과 ‘채식주의자’(9월)도 연극으로 재탄생한다.

○ ‘파리의 별’ 발레리나 박세은 내한

프랑스 파리오페라발레단 설립 이래 아시아인 최초로 에투알(최고 수석무용수)에 오른 발레리나 박세은.
세계 최정상 발레단인 프랑스 파리오페라발레단 352년 역사상 아시아인 최초로 에투알에 오른 발레리나 박세은이 한국을 찾는다. 입단 10년 만에 에투알이 된 박세은은 발레단 동료 에투알 무용수들과 함께 ‘파리오페라발레, 2022 에투알 갈라’(7월)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창립 60주년을 맞은 국립발레단은 ‘주얼스’ 국내 초연을 시작으로, ‘고집쟁이 딸’ ‘허난설헌’ ‘지젤’ ‘백조의 호수’ ‘호두까기 인형’ 등 10개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