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용이-편의시설 풍부… ‘다 갖춘’ 오피스텔

박윤정 기자 입력 2021-07-23 03:00수정 2021-07-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계 아델리아
아파트 대단지나 뉴타운 등 주거밀집지역 생활권에 위치한 소형 주택이 인기다. 대단위 주거밀집지역과 같은 생활권에 있을 경우 그에 따른 주거 인프라 등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서울권 소형 주택은 도심의 상권과 주거밀집지의 편의시설을 모두 누릴 수 있는 곳의 가격 상승세가 거세다.

광화문 중심업무지구(CBD)와 총 2533채 대단지를 누리는 서울 종로구 ‘경희궁 자이’는 분양가 4억 원대였던 전용면적 45m²가 올 1월 11억4000만 원에 거래된 바 있다. 3억 원대에 분양한 이 단지 전용 37m²는 올 4월 8억9500만 원에 팔렸다.

서울숲의 쾌적함과 한강변 아파트의 인프라를 누리는 성동구 ‘트리마제’ 49m²는 약 7억 원의 분양가에서 올 4월에는 19억2000만 원에 실거래 됐다.

주요기사
이 같은 가격 상승세에 힘입어 최근 왕십리 뉴타운과 광화문 CBD의 배후수요를 모두 누릴 수 있는 중구 지역의 소형 주택이 인기를 끌고 있다. 중구의 을지로 일대는 중심업무지구를 배후에 둔 만큼 주거와 업무·상업시설 외에 문화와 패션, 관광의 중심지까지 아우르는 황금 입지를 자랑한다.

여기에 뉴타운 사업 시범지구인 왕십리 뉴타운의 고급 주거 인프라까지 동시에 누릴 수 있어 3인 가구 이상은 물론이고 1, 2인 가구까지 몰리고 있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 “출퇴근이 수월하고 주거 인프라까지 풍부해 이 일대 소형 오피스텔은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고 귀띔했다.

서울 중구 황학동에서 분양 중인 오피스텔 ‘청계 아델리아2’ 역시 수요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청계 아델리아2는 지하 2층∼지상 20층 1개 동, 전용 30∼46m² 131실 규모로 1인 가구나 신혼부부에게 적합한 소형 아파트 대체 상품이다.

소형인데도 불구하고 중소형 주택에 견줄 만한 넓은 화장실과 현관 바깥 복도에 창고 겸 수납공간까지 갖춰 공간 활용을 극대화했다. 특히 시스템에어컨을 비롯해 빌트인 방식의 냉장고·세탁기, 전기쿡톱, 오븐레인지 등을 무상으로 제공해 ‘몸만 들어와 살면 되는 상품’으로 알려지며 인기가 높다고 분양 관계자는 설명했다. 홍보관은 서울 중구 신당동 855 신당파인빌하나유보라 상가동 1층에 있다.

박윤정 기자 ongoh@donga.com
#화제의 분양현장#분양#부동산#청계 아델리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