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브랜드 ‘스파로스’ 앞세워 리테일 산업 혁신

박성진 기자 입력 2021-07-23 03:00수정 2021-07-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세계아이앤씨
신세계아이앤씨는 통합 브랜드 ‘스파로스(Spharos)’를 필두로 리테일 산업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기존 시스템 통합(SI) 중심 사업 포트폴리오를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리테일테크로 재편했다. 투자와 자원을 집중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리테일테크 선두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신세계아이앤씨의 스파로스는 기업의 성장을 돕는 스마트한 파트너로, 등대(Pharos)처럼 리테일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며 미래를 밝힌다는 의미를 담았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스파로스를 통해 리테일 산업 전반에 AI, 클라우드 등 디지털 기반 기술을 확대할 전망이다. 비대면 무인 주류 판매 기술 등 리테일 산업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키는 다양한 기술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라인업을 신규 출시하며 고객의 니즈와 비즈니스 환경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에는 중동 지역 첫 리테일테크 수출 쾌거도 이루며 ‘K리테일테크’의 위상을 높였다. 사우디아라비아 뷰티&라이프스타일 기업 GHB에 ‘스파로스 클라우드POS’가 탑재된 ‘스파로스 스마트벤딩머신’을 수출한 것. 신세계아이앤씨는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중동 지역과 동남아시아 지역 등 기술 발전이 가속화되는 글로벌 시장을 중심으로 스파로스 솔루션 수출을 위한 협의도 확대하고 있다. 양윤지 신세계아이앤씨 전략IT사업담당 상무는 “올해 신세계아이앤씨는 스파로스를 통해 국내는 물론이고 다양한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공격적인 시장 확대를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디지털#기업#기술#신세계아이앤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