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단신]프로농구 설린저, KGC와 재계약 결렬

동아일보 입력 2021-06-16 03:00수정 2021-06-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설교수’ 제러드 설린저(29·KGC)가 친정팀과의 재계약을 거부했다. 2020∼2021시즌 맹활약하며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설린저는 재계약 거부로 소속팀인 KGC와 1년, KBL 타 구단과 3년간 계약이 금지됐지만 이미 해외 리그에서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가스공사(전 전자랜드) 조나단 모트리도 재계약에 동의하지 않았다. 자밀 워니(SK)와 얀테 메이튼(DB), 아이제아 힉스(삼성)는 소속팀과의 재계약에 동의했다.


#프로농구#설린저#kgc#재계약#결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