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아마존 물류창고 부상자 많이 발생”… 기획기사로 사주 베이조스 신랄한 비판

이은택 기자 입력 2021-06-03 03:00수정 2021-06-03 04: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규모 2위 아마존, 부상은 1위” 지적
장문의 기사 홈페이지 전면에 게재
베이조스, 2013년 2800억에 WP 인수
폴리티코 “매우 흥미로운 보도” 주목
미국의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신문사 최대 대주주인 제프 베이조스(사진)와 그가 소유한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기획기사를 보도했다.

1일 WP는 아마존 물류창고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다른 기업과 비교해 최대 2배에 이르는 부상률에 시달린다고 보도했다. WP는 미국 직업안전보건청(OSHA)의 수치를 인용하며 “월마트 다음으로 큰 고용 기업인 아마존이 ‘근로자 부상’에서도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1kg의 쓰레기통을 옮기다가 허리를 다친 52세 직원, 허리 통증에도 불구하고 회사의 압박 때문에 계속 일하다가 퇴사한 26세 여성 등의 사례를 자세히 전했다.

WP는 사주인 베이조스가 껄끄러워 할 이번 사안을 3200여 단어, 원고지 약 76장 분량의 장문의 기사로 비중 있게 다뤘다. WP 홈페이지에 주요 기사로 걸고 부상 노동자들의 사진 4장, 부상 실태를 담은 그래픽 3건도 함께 실었다. 그러면서 “WP를 소유한 베이조스가 아마존 주주에게 보낸 편지에서 직원의 안전 문제를 언급했다”며 베이조스의 이름을 적시하고, 그가 WP를 소유했다는 사실도 밝혔다.

자사 소유주의 경영 행태를 비판한 WP의 보도는 주목을 받았다. 이 기사에는 460개가 넘는 온라인 댓글이 달렸다. “직원들에게 ‘속도 할당제’라는 총구를 들이대면 당연히 사고가 난다”, “누가 아마존을 일하기 좋은 기업이라고 말했나”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 아마존이 비숙련, 저임금 노동자를 착취해왔다는 지적도 있었다. 트위터에는 “베이조스가 WP 편집국을 찾아갈 것 같다”는 트윗도 올라왔다. WP는 이번 기사와 관련해 “아마존 임원에게 인터뷰를 요청했으나 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1일 미국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WP 대 아마존’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WP와 베이조스의 관계를 다뤘다. 폴리티코는 “베이조스가 소유한 WP가 아마존 물류창고 근로자들의 악명 높은 부상 실태를 보도했다. 매우 흥미로운 일”이라고 전했다.

1877년 창간한 WP는 2013년 베이조스에게 2억5000만 달러(약 2800억 원)에 팔렸다. 1973년 리처드 닉슨 당시 미국 대통령을 물러나게 한 ‘워터게이트 사건’ 등 수많은 특종을 전하며 뉴욕타임스(NYT)와 함께 미국 양대 신문으로 꼽혔지만 금융위기 여파로 경영난이 가중됐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아마존 물류창고#부상자#베이조스#비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