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선 학교 역량에 맡긴 환경교육… “당국, 전문교사 늘리고 콘텐츠 제공해야”

이소정 기자 입력 2021-05-15 03:00수정 2021-05-15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클리 리포트]지역사회와 협력도 쉽지않아… 민관학 공조 체계 만들어야
환경의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지만 그에 비해 학교 현장의 환경교육 여건은 여전히 낙후한 게 사실이다. 가장 큰 걸림돌은 교과와 연계된 환경교육 과정 자체가 각 학교의 개발 역량에 맡겨져 있다는 것. 이자혜 서울 염리초교 연구부장은 “아무리 역량 있는 교사더라도 환경 분야 전문가가 아닌 이상 콘텐츠 개발에 한계가 있다”며 “교육청 차원에서 지속 가능한 목표에 따른 활동 사례 같은 게 제공되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교육 전문가의 수도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올해 13년 만에 8명의 환경교사가 신규 임용됐다. 하지만 여전히 환경교사는 전국 33명에 불과하다. 교과 연계형 환경교육을 진행해도 전문적인 환경 지식을 전달할 수 있는 교사의 수 자체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학교들은 “환경 관련 지식을 전달해 줄 수 있는 강사를 섭외하는 것도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환경을 전공한 교수님들께 초등생 수업을 진행해 달라고 하는 게 무리가 있어요. 지식이 풍부해도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수업을 하는 게 쉽지 않거든요. 그렇다고 시민단체에 수업을 맡기는 것도 뭔가 부족해요. 예를 들어 쓰레기 분리배출을 얘기할 때 학교에서 필요한 교육은 ‘분리배출이 안 돼서 쓰레기양이 늘어났네? 그럼 우린 어떻게 해야 하지?’처럼 생각의 발전을 자극하는 교육이 필요하거든요. 그런데 시민단체에서는 무조건 ‘분리배출을 합시다’라고 운동적인 측면을 강조하니까요.”(대전 지역 한 초등학교 교사)

생태교육 진행 과정에서 지역사회와 협력하는 것도 간단치 않다. 민관학이 환경교육을 위해 협력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러다 보니 지역사회 연계 수업을 하려면 공문을 보내고 협조를 구하는 등 교사들의 업무 부담이 적지 않다. 박세민 서울 오산고 교사는 “이전보단 나아졌지만 아직도 어려움이 있는 게 사실”이라며 “민관학 협력 교육 체계가 마련되면 한결 수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환경교육 관계자들은 대만의 사례가 참고할 만하다고 말했다. 대만은 2018 개정 교육과정에서 환경교육을 ‘우선 주제’로 선정했다. 환경윤리, 지속가능발전, 기후변화 등 환경교육의 5가지 핵심 주제를 정하고 학교급별 교육과정도 개발했다. 다양한 교과와 환경교육이 연계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나선 것이다. 학교에 ‘환경 코디네이터’가 있어 교내 환경교육과 더불어 학교와 지역사회의 소통 역할도 담당한다. 임호영 전 환경교육학과대학생연합회장은 “코디네이터는 교과 지식 전달뿐 아니라 지역과의 소통도 담당해 환경교육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돕는다”고 전했다.

이소정 기자 sojee@donga.com
#학교#환경교육#민관학 공조 체계#환경의 중요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